기사 메일전송
국립현대미술관, 2022 'MMCA 소망나무' 개최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12-02 16:15:01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연말을 맞아 관람객 참여형 예술나눔 연례행사 2022 'MMCA 소망나무'를 이달 1일부터 내년 1월 8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한다. 


'MMCA 소망나무'는 국립현대미술관이 2018년부터 진행해 온 연말 사회공헌 문화행사로 미술관에 방문한 관람객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 가능하다. 올해는 미술관의 탄소중립정책에 발맞춰 LED초 대신 친환경 종이로 제작된 종이 초에 개별 소원을 적어 소망나무에 올리고, 무인 기부함에 자유롭게 기부하면 된다. 미술관과 꾸준히 협업해 온 디자이너그룹 길종상가가 디자인에 참여했으며 기존의 소망나무를 재활용하고 친환경 재료를 적극 사용해 공간을 디자인했다.


올해는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예술나눔을 실천할 수 있도록 SNS 인증샷 이벤트도 마련했다. 인증샷 이벤트는 소망나무 행사에 참여하는 모습을 필수 해시태그(#MMCA소망나무, #국현미이벤트, #예술기부)와 함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하면 참여가 완료된다. 



이벤트는 소망나무 기간 동안 진행되고, 내년 1월 8일 이후 추첨을 통해 개별 연락할 예정이다. 선정된 7명에게는 국립현대미술관 상징기호(MI)를 활용한 친환경 제품 세트(5명)와 친환경 소재 플리츠 니트백(2명)을 선물로 증정한다.


'MMCA 소망나무'를 통해 기부된 금액은 국제구호개발 단체 월드비전에 전액 기부되고 국내 시설아동 미술심리치료 지원 사업에 활용된다. 국립현대미술관과 월드비전은 2018년 연말 모금액 전액을 기부하는 사회공헌 협약을 체결한 이래 지속적으로 사회공헌 활동에 협력하고 있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올해도 국립현대미술관에서 선보이는 다양한 전시와 함께 누구나 사회공헌에 참여할 수 있는 따뜻한 연말 행사를 마련했다”면서, “2022년 'MMCA 소망나무'로 예술을 통해 미래 세대를 위한 탄소중립과 나눔을 함께 실천하며 어느 해 보다 따뜻한 연말 보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