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의 서원 141] 문익점-문위세 배향하는 장흥 '강성서원'
  • 이승준 기자
  • 등록 2022-11-25 10:23:36
  • 수정 2022-11-26 15:16:25

기사수정


[이승준 기자] 강성서원은 전라남도 장흥군 유치면 조양리에 있는 고려시대의 문신 문익점(文益漸:1331~1400)과 조선 중기의 의병장 문위세(文緯世:1534∼1600)를 배향하는 서원으로, 1984년 2월 29일 전라남도 문화재자료로 지정됐다. 늑룡리에 있다가 장흥댐 건설로 2004년 4월에 신풍리로 옮겨왔다.


원래는 임진왜란 때 의병을 일으킨 문위세를 향사키 위해 1644년(인조 22) 월천사(月川祠)를 세운 데에서 비롯됐다. 1702년(숙종 28) 사우로서의 건립절차와 규모를 새로 마련했고, 1734년(영조 10)에는 문익점을 추배하면서 그를 주벽으로 하고 문위세를 배향했다.



1785년(정조 9)에는 전라도 유생 600여 명이 이들의 공덕을 흠모해 사액할 것을 청했다. 이에 조정에서 강성이라는 액호를 내렸다. 그뒤 1868년(고종 5) 훼철됐고 1894년 후손 문정원.문욱호 등이 설단했다가 1905년에 강당을 중수했다. 1929년에는 신실(숭덕사)을 중건했다.


문익점은 고려후기 목화 종자를 도입하고 재배해 전국에 보급한 문신이자 학자로, 1329년(충숙왕 16)에 태어나 1398년(태조 7)에 사망했다. 1363년(공민왕 12) 서장관으로 원나라에 갔다가 귀국할 때 몰래 목화씨 종자를 붓대 속에 넣어 가지고 돌아왔다. 우왕 때 이성계 일파의 전제개혁에 반대하다가 탄핵을 받아 관직에서 물러났다. 목화종자 도입, 시험재배 성공, 전국적 보급, 목화섬유를 이용한 의료제조 등 그 공이 매우 커서 1440년(세종 22)에 영의정과 부민후에 추증됐고 이후 도천서원과 월천사우에 사당이 세워졌다.



본관은 남평(南平). 첫 이름은 익첨(益瞻). 자는 일신(日新), 호는 삼우당(三憂堂). 강성현(江城縣: 지금의 경상남도 산청) 출생. 문숙선(淑宣)의 아들이다.


1360년(공민왕 9) 문과에 급제해 김해부사록(金海府司錄)과 순유박사(諄諭博士) 등을 지냈다. 1363년 사간원 좌정언(司諫院左正言)으로 있을 때 서장관이 돼 계품사(啓禀使) 이공수(李公遂)를 따라 원나라에 갔다. 때마침 원나라에서 벼슬을 하고 있던 고려 사람 최유(崔濡)가 원나라에 와 있던 충선왕의 셋째 아들 덕흥군(德興君)을 왕으로 옹립하고 공민왕을 몰아내려 하고 있었다. 실제로 원나라는 덕흥군을 고려왕으로 봉했였고, 최유는 원나라의 군사 1만 명을 얻어 요동(遼東)까지 진군해 왔으나 1364년 1월 최영(崔瑩) 등에게 패했다.



'고려사' 열전 문익점전에 의하면, 정치적 격동기에 원나라에 사신으로 갔던 문익점은 원에 체류한 채 덕흥군 편에 붙었으나 덕흥군이 패배하자 고려로 귀국하였다. 문익점이 실제로 덕흥군을 지지했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다소 논란이 있다. 원나라에서 귀국할 때 그는 종자(從者) 김룡(金龍)을 시켜 밭을 지키던 노파가 막는 것을 무릅쓰고 목화 몇 송이를 따서 그 종자를 붓대 속에 넣어 가지고 돌아와 장인 정천익(鄭天益)에게 나눠 주고 함께 시험 재배를 했다.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몰라 한 그루만을 겨우 살릴 수 있었으나 3년간의 노력 끝에 드디어 성공해 전국에 목화씨가 퍼지도록 했다. 그러나 목화씨를 어떻게 제거하고 실을 어떻게 뽑을지 모르던 중 때마침 정천익의 집에 머물던 중국[元] 승려 홍원(弘願)에게 물어 씨를 빼는 씨아와 실을 뽑는 물레 만드는 법을 배워 의복을 짜서 입도록 했다.



이처럼 문익점은 정천익과 함께 목화 종자의 도입, 시험재배 성공, 종자의 전국적 보급, 목화섬유를 이용한 의료제조 등 그 공로는 참으로 컸다. 조식(曺植)은 문익점의 그 공을 기려 훗날 “백성에게 옷을 입힌 것이 농사를 시작한 옛 중국의 후직씨와 같다(衣被生民 后稷同).”는 시를 지어 찬양한 바 있다.


공민왕이 죽고 우왕이 즉위하자 그는 곧 전의주부(典儀主簿)가 됐고, 창왕 때는 좌사의(左司議)로 왕 앞에서 강론을 하기도 했다. 이때 이준(李遵) 등이 사전(私田)을 다시 세우도록 함은 옳지 않다고 상소한 바 있는데, 문익점은 병을 핑계로 이에 가담하지 않았다. 문익점은 이색(李穡).이림(李琳).우현보(禹玄寶) 등과 함께 사전 혁파를 비롯한 이성계(李成桂) 일파의 전제개혁을 반대했던 것이다. 문익점은 이 사건으로 조준(趙浚)의 탄핵을 받아 관직에서 물러났다.



그는 사후 조선 태종 때 참지정부사(參知政府事) 강성군(江城君)에 추증(追贈)됐고, 1440년(세종 22) 영의정과 부민후(富民侯)에 추증됐고 시호는 충선공(忠宣公)이다. 또한 그의 고향 단성의 도천서원(道川書院)과 전라남도 장흥의 월천사우(月川祠宇)에 사당이 세워졌다


또, 문익점과 정천익이 처음 목화를 시험 재배했던 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에는 산청 목면시배 유지가 1963년 사적으로 지정됐고, 여기에 삼우당선생면화시배사적비가 세워져 있다.



문익점이 목화씨를 가지고 와 재배에 성공하고 이를 가공해 의복을 짓게 된 경로를 밝힌 기록은 조식이 쓴 '목면화기(木棉花記)'에 있고, 이 책은 규장각도서에 있다.


신실은 정면 3칸, 측면 1칸의 맞배지붕으로, 전면 반칸을 툇간으로 개방했다. 양쪽 박공면에는 바람막이판을 설치했고 처마는 겹처마로 꾸몄다. 가구는 1고주 5량가이다. 강당은 정면 5칸, 측면 2칸의 팔작지붕이며, 내.외삼문을 갖추고 있다./사진-윤정숙 기자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조선왕릉 이어보기더보기
 한국의 서원더보기
 전시더보기
 역사의 숨결더보기
 테마가 있는 여행더보기
 폰으로 만난 문화 & 역사더보기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