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환경연합 “소래습지에 멸종위기 ‘흰발농게’ 대규모 서식”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2-11-24 18:34:56

기사수정

사진 출처 : 인천환경윤동연합 제공 [박광준 기자] 인천 소래습지에서 멸종위기종인 ‘흰발농게’가 대규모로 서식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SOKN생태보전연구소가 올해 6∼11월 소래습지 갯골의 저서생물을 조사한 결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희발농게’가 최소 천500마리 이상 서식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연안습지에 많이 서식해온 ‘흰발농게’는 갯벌 매립 등 해안가 개발로 서식지가 훼손되고 있고, 소래습지에서 천500마리 이상 서식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소염교∼소래포구 등 소래습지 일부 구간에서 진행된 이번 조사에서 ‘흰발농게’가 대규모로 서식한다는 게 확인된 만큼, 앞으로 전체 개체군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옥희 인천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소래습지는 도심에서 멀지 않으면서 내륙 안쪽에 있는 유일무이한 ‘흰발농게’ 서식지”라면서,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해 보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Campus 라이프더보기
 건강·병원더보기
 법률/판결더보기
 교육더보기
 보건더보기
 환경더보기
 지역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