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성민 초대전 ‘탈출구, WAY OUT’ 개최
  • 민병훈 기자
  • 등록 2020-10-22 23:19:24

기사수정

김성민 탈출구 WAY OUT 850x300x370mm steel 2018

[민병훈 기자] 김성민 초대전 ‘탈출구, WAY OUT’ 가 오는 14일부터 31일까지 종로구 운니동 소재 장은선 갤러리에서 열린다. 


김성민 조각가는 철(steel)로 조형물을 만든다. 작가는 내면세계 감정 표출을 통해 진정한 자유를 얻기 위한 것에서 비롯된 감정들을, 선이라는 표현 도구를 통해 작품에 표출한다. 즉 선적 표현은 내면적 감정을 표출하게 하고 억압된 현실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자유를 지향하는 일종의 카타르시스적인 의미를 갖는다고 할 수 있다. 작품속의 선은 간결하고도 복잡한 드로잉들로 표현되고 있다. 


김성민 탈출구 WAY OUT 800x350x350mm steel 2018

김성민 조각가의 작품은 마치 입체 드로잉을 보는 듯하다. 작품의 재료는 총 4가지의 굵기로 연성을 가지고 있지 않은 고탄성의 철선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반복적이나 혹은 즉흥적인 행위에서 기계장치의 도움 없이 오로지 수공구만을 이용해 작업하기 위한 것이다. 


철이 가지고 있는 탄성이라는 성질을 이용하기 위한 것이고, 철선을 벤딩하는데 있어서의 ‘힘의 절제와 내면의 절제 속에 상통한다’ 느끼기 때문이다. 골조가 고스란히 드러나 마치 엑스레이를 찍은 듯한 이미지에 곧은 철선과 획을 긋고 남은 잔선의 매듭 또한 작업의 큰 행위로서의 희열이며 작품의 명제가 탈출구 시리즈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김성민 탈출구 WAY OUT 900x350x400mm steel 2018

선선한 가을 바람이 부는 10월 간결하고도 복잡한 드로잉의 느낌을 주는 철선의 입체 작품 30여점을 장은선 갤러리에서 선보인다. 


부산 출신의 김성민 조각가는 신라대학교 미술학과 대학원 조각 전공 졸업, 융합 예술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청도 소사랑 미술대전 ‘대상’, 성산 미술 대전 통합 ‘대상’외 10여회 수상, 부산 비엔날레 국제 바다 미술제 부문 ‘대상’을 수상했고 장은선갤러리, 연우 갤러리, 스페이스 움 등 국내외 유수의 기관에서  개인전, 그룹전 및 초대전 200회를 진행했다. 작품은 성산아트홀, 부산시청, 울산고래박물관 등에 소장돼 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박정기의 공연산책더보기
 손유순의 도자기와 시더보기
 건강칼럼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