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권익위 “김건희 여사 고가 가방 의혹, 위반사항 없어”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4-06-10 18:46:02
  • 수정 2024-06-10 18:46:40

기사수정


[박광준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 고가 가방 의혹'을 조사한 결과 "위반 사항이 없다"면서 사건을 종결 처리한다고 밝혔다.


권익위 정승윤 부패방지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대통령 배우자에 대하여는 청탁금지법상 공직자들의 배우자의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종결 결정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부위원장은 "대통령과 이 사건 제공자에 대하여는 직무 관련성 여부, 대통령 기록물인지 여부에 대해서도 논의한 결과 종결 결정했다"면서, "이는 청탁금지법 시행령 14조에 따른 종결 사유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19일 참여연대는 윤석열 대통령과 배우자 김건희 여사에 대해 부정청탁 및 금품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권익위에 신고했다.


참여연대는 당시 "김 여사에 대해서는 청탁 금지법 위반 혐의가 있고, 윤 대통령에 대해서도 김 여사가 금품을 받은 사실을 신고하지 않았기에 청탁금지법과 공무원 행동강령 위반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해 11월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측은 "김 여사가 지난 2022년 9월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 안에서 최재영 목사로부터 300만 원 상당의 디올 가방을 받았다"면서 주장하며 영상을 공개했다.


이후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측은 청탁금지법 위반.뇌물수수 등 혐의로 윤 대통령과 김 여사를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검찰은 이 사건을 지난해 12월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에 배당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반려동물관리사 교육과정 모집
 Campus 라이프더보기
 건강·병원더보기
 법률/판결더보기
 교육더보기
 보건더보기
 환경더보기
 지역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