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탄자니아 정상 "핵심 광물자원 안정적 공급 위해 협력 강화"
  • 박광준 기자
  • 등록 2024-06-02 20:36:14

기사수정

2일 윤석열 대통령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공식 방한한 '사미아 술루후 하산(Samia Suluhu Hassan)' 탄자니아 대통령과  소인수 환담, 협정 및 MOU 서명식, 오찬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사진-대총령실 [박광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한-아프리카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방한한 사미아 술루후 하산 탄자니아 대통령과 오찬 회담을 열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핵심 광물자원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양국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에 공감했다.


아울러 양 정상은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국제사회가 안보리 대북 제재를 철저히 이행해야 한다는 데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회담에서 "아프리카 국가 중 처음으로 탄자니아와 '경제동반자협정' 협상 개시를 선언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협정이 조속히 체결돼 양국 간 교역 품목 다변화와 교역량 증대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탄자니아 내 교량, 철도 등 주요 인프라 구축에 한국 기업이 참여해 많은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인프라 분야 협력을 계속 강화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하산 대통령은 "양국 간 교역과 투자 증진을 위해 계속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더 많은 한국 기업이 탄자니아 경제 발전과 주민 생활 여건 개선을 위한 개발 사업에 참여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K-팝, K-푸드, K-드라마 등을 인상 깊게 느끼면서 즐기고 있다"면서, "이번 공식 방한이 탄자니아와 한국 간 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국은 회담을 계기로 '핵심광물 공급망 양해각서'와 '청색경제 협력 MOU'를 체결했다.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반려동물관리사 교육과정 모집
 Campus 라이프더보기
 건강·병원더보기
 법률/판결더보기
 교육더보기
 보건더보기
 환경더보기
 지역더보기
리스트페이지_R002
리스트페이지_004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